부산TP, 일본 수출규제 대응 본격화

일본의 수출규제에 부산테크노파크가 본격 대응에 나섰다.
부산 테크노파크(원장 최종열)는 최근 긴급 부서장회의를 갖고 자동차·첨단소재·기계부품·파워반도체 등 부산지역 주요 업종이 일본 수출규제로 인해 받을 영향을 점검하고 대응 방안을 마련했다.

이날 회의에서 부산의 주요 자동차부품기업은 차체 76, 동력발생장치 63, 동력전달장치 42 개 업체 등으로 이들 기업이 올들어 5월까지 수입한 일본 부품은 모두 21억 5천만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.

이 중 변속기 및 관련 부품, 엔진 부품은 르노-닛산 전략적 업무 협약에 따른 것이어서 큰 문제가 없으나, 가공기나 성형기 등 장비의 경우 일본 수출규제로 직접적인 피해를 입을 가능성이 높았다.

기계요소부품의 경우 수치제어 기계 및 CNC제어반, 유압부품 등 수입의존도가 높은 핵심 부픔은 국산의 제품 경쟁력을 강화해 상용화를 촉진해야 할 것으로 분석됐다.

부산테크노파크가 장전단지에 조성 중인 파워반도체 상용화센터는 현재 불화수소와 포토레지스트 등의 핵심 품목을 모두 국산이나 미국산으로 사용하고 있어 당장의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. 하지만 운용 중인 일본 장비의 부품 및 소모품의 충분한 확보가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.

부산테크노파크는 이에 따라 수입의존도가 높은 기계요소부품의 성능향상 기술 개발에 적극적으로 나서 해당 업체에 대해 기술 및 장비, 전문인력 등을 전폭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. 또 이와 관련한 실증형 수탁과제를 적극 유치해 지역 기업 제품의 신뢰성 향상 및 수입 대체를 유도하기로 했다.

또 현재 기획 중인 R&D 과제의 추진방향을 정부의 소재부품 산업 육성 대책에 맞춰 재설정 하고 ICT 융복합형 스마트 복합재 기술개발 사업 등 지역에 강점이 있는 과제를 다양하게 발굴하기로 했다.